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알림마당

보도자료

청소년상담
[보도자료] 2023 대전시 청소년 심리적 외상 실태조사, 결과 발표

이민지 | 2024-02-13 | 조회 424

 

대전시 재학 중 청소년 40%, 심리적 외상 경험

대전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 심리적 외상 실태조사 결과 발표

  • 승인 2024-02-13 14:11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대전시 재학 중 청소년 40%가 심리적 외상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장래숙)가 '2023년 대전광역시 청소년 심리적 외상 실태조사' 에서 밝힌 내용이다.

'대전광역시 청소년 심리적 외상 실태조사'는 「대전광역시 청소년 심리적 외상 지원 조례」에 근거해 대전시에 거주하는 만 10세~24세의 청소년 총 1259명을 대상으로 2023년 9월 18일부터 12월 8일까지 대면 및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실시됐다. 설문 영역은 청소년의 심리적 외상 유형과 시기, 심리적 외상 증상, 심리적 외상으로 인한 피해, 공존증상, 지원 서비스 요구도로 구성됐다. 실태조사 결과는 심리적 외상으로 인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청소년들의 지원 방안을 위한 기초자료로 쓰인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 약 40%의 재학 중 청소년은 심리적 외상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1.1%의 청소년이 위험 수준의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을 나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도구로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진단을 위한 진단용 스크리닝 도구가 사용됐다. 이는 청소년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평생 유병률이 성인 기준(1.5%)의 7배가 넘는 매우 심각한 수준임을 나타낸다.

학교급에 따른 심리적 외상 위험 수준 집단 간 차이를 살펴보면 재학 중 청소년이 11.1%, 학교 밖 청소년은 27.5%로, 재학 중 청소년보다 학교 밖 청소년이 약 2.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학교 밖 청소년의 심리적 외상 위험 수준이 심각함을 인지하고, 학교 밖 청소년 대상의 집중적인 심리적 외상 예방과 치료 지원 서비스 마련이 시급함을 알 수 있었다.

대전지역 청소년의 심리적 외상으로 인한 피해 경험은 '가족, 선생님, 친구 등 대인관계 문제(조금 심각함 이상, 5.8%)', '심각한 감정적 고통 문제(5.3%)' 등으로 나타났다. 또 심리적 외상 관련 공존증상을 살펴보면 T점수가 70점 이상을 나타내는 위험군이 불안문제 5.5%, 공황발작 문제 5.0%, 우울 문제 5.9%, 분노 문제 5.0%, 피해사고 문제 5.3%, 신체화 문제 5.8%, 중독 문제 4.8%로 전국기준(2.5%)의 두 배 정도 높게 나타내고 있어 대전지역 청소년의 심리적 외상 공존증상의 심각성이 확인됐다.

대전지역 청소년의 심리적 외상 관련 지원 서비스 요구를 살펴보면, '심리검사 및 치료비용 지원'에 대한 요구도가 25.6%로 가장 많았고, '개인상담 및 집단상담 프로그램(23.0%)',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전문기관의 홍보활동(19.4%)', '심리적 외상 피해 및 대처방법에 대한 예방교육(18.5%)' 순으로 나타나 심리적 외상 지원 사업의 확대 필요성을 알 수 있다.

장래숙 센터장은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심리상담, 교육, 복지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청소년상담전문기관으로, 24시간 청소년전화 1388을 운영하고 있다”며 “센터 홈페이지(www.dj1388.or.kr)를 통해서도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 2024.2.14.(수) 중도일보 지면보도(6면)

코리아플러스: http://www.kplus.kr/news/articleView.html?idxno=464396
중도일보: https://www.joongdo.co.kr/web/view.php?key=20240213010003215
굿모닝타임스: http://www.gmtimes.co.kr/news/272606

 

 

유튜브 인스타그램 전화